대한물류컨소시엄
고객의소리

미소짓게만드는모바일웹드루와드루와O_0

페이지 정보

작성자 puhqvqm86379 작성일18-07-12 09:19 조회0회 댓글0건

본문

웬일인지 베짱이는 약수터 산속으로 돌아가지 않았다. 해바라기와 호박잎에도 앉고, 장미가지에도 앉으면서 우리 색동옷 귀염둥이는 목장에서 늘 혼자 잘 놀아주었다. 어쩌다 안 보이면 나는 궁금해서 이곳저곳을 수색하다가 단념하기도 했다. 전철 안에서 mp3를 듣는다. 주머니 속의 뮤즈, 날렵한 시간 도둑. 나는 요즘 그에게 빠져 있다. 공원에 갈 때도 잠자리에 들 때도 요즘엔 늘 그와 함께다. 요즈막의 나는 사랑에 빠진 사람들의 공통적인 징후를 여지없이 드러낸다. 그와 함께 하는 시간만큼은 누구에게도 방해받고 싶지 않다. 다른 만남도 당연히 줄였다. 그와 함께인 순간에만 본연의 나로 돌아와 있는 느낌이다. 서울에서 시골로 이사를 올 때는 보물 상자를 안고 오는 마음으로 무릎에 싣고 왔다. 아파트 환한 벽에 액자를 걸었다. 어느 날이었다. 도장을 받아야 할 우편물을 가지고 온 우편집배원이 현관에 선 채로 벽을 뚫어져라 보고 있는 거였다. 그러고는 “진,광,불,휘, 차암 좋네요.”혼잣말처럼 중얼거리며 돌아갔다. 가서 맞닿지 못하는 허무(虛無). 그리하여 나는 현란한 불빛, 탱고 음악의 물결 바다, 섹슈얼리티의 무대라고 한 거기 노련한 동작에도 불구하고 진정한 에로티시즘을 만날 수 없었다. 다만 서러운 포말(泡沫)과 다시 일으켜 세워지지 않는 관능, 노댄서의 이마에 돋은 힘줄을 보았던 것이다. 조는 듯 눈을 감고 있던 남자의 손가락 끝이 미세하게 들썩인다. 구두코가 가만히 움직거리고 입꼬리가 거짓말처럼 올라붙는다. 물 마른 그의 영혼에 봄비처럼 노래가 스며, 수액이 돌고 피돌기가 빨라지고 있는 것 같다. 조금만 기다리면 닫힌 눈꺼풀이 파르르 떨리고 고개까지 흔들거리게 될 것 같다. 약발이 먹히고 있는 건가. 마른 구근 같은 그의 머리 위로 푸른 싹이 돋아오르면 좋겠다. 경쾌한 음표처럼, 아지랑이처럼. 정본능엄경을 보면 이런 구절이 나온다. “화류암(花柳岩) 전(前)에 활로(滑路)가 다(多)하니 행인(行人)이 도차(到此)에 진차타(盡蹉?)라!” 쉬운 말로 바꾸면 “화류암이란 바위 앞에는 미끄러운 길이 많아 지나가는 행인이 여기에 이르면 너나없이 모두 발을 헛디뎌 넘어지고 만다.” 그러니까 똑똑한 벼슬아치이자 대시인인 고산도 예쁘장하게 생긴 노비의 어린 딸로 위장되어 있는 화류암 앞을 지나다 홀라당 미끄러져 육신의 자유가 제약받는 수모를 당했던 것이다. 저수지 왕버드나무를 찾지 않았다면, 나도 나무를 무심히 스쳤으리라. 나와 나무 사이에 흘렀던 애잔한 마음도 영영 잊히고 말았을지도 모른다. 그리고 서원의 나무와 방죽골 나무와 다른 점을 발견하지도 못했을 것이다. 물속에 드러누운 방죽골 나무와 다르게, 도산서원 나무는 대지에 몸을 의지하고 있다. 무엇보다 나무의 우듬지가 강가로 향하고 있다는 점이 신기햇다. 22.PNG
안개 낀 어느 항구의 썰렁한 여관방에서 홀로 듣던 저 우수 어린 무적霧笛 소리와 한떼의 갈가마귀들이 빈 밭에서 날아오를 때 내던 무수한 깃털들이 부딪치는 소리와 하늘 한복판을 유유히 지나가던 기러기의 아득한 울음소리.

자위기구

오나홀파는곳

비밀의 직업은…성인용품점 운영입니다

우머나이저

여자자위

https://www.pexels.com/@485658 성인용품

우머나이저

콘크리트다리 위에 서서 다리 아래를 본다. 냇물이 마치 잠투정하는 어린것이 어미의 젖을 물고 소롯이 잠들 때처럼 옹알옹알하며 여울목을 넘어 교각 아래 모여 정식靜息한다. 물속의 물고기들도 지느러미를 접고 조용히 물에 떠 있다. 냇물도 가을의 깊이에 따라 여위어 가는 듯 했다. 그 거울 같은 수면에 아내와 내 얼굴이 나란히 비쳤다. 가만히 동백꽃이 아름답다고 느껴지는 이유가 뭘까 다시 생각해 본다. 선혈처럼 붉은 핏빛 꽃의 색깔 때문일까? 아니면 특유의 꽃 내음일까. 그것도 아니라면 질 때도 봉오리 채 떨어져 마치 못 다한 한을 남기고 있는 것만 같은 모습 때문일까. 예로부터 붉은 색은 동양 문화권에선 사악한 기운을 쫓는 벽사酸邪나 재생再生을 상징하는 '생명의 색' 으로 쓰였고, 사랑과 정열의 색깔로 인정된 만큼 동양적 사고가 후한 점수를 주었을 수도 있다. 하지만 그게 뭐 그리 큰 의미랴. 다만 어떻게 해서라도 다음 번엔 꼭 때를 잘 맞춰 흐드러지게 피어있는 동백꽃을 마음껏 보면서 정말 아름답다고 하는 이유를 생각해 보고 싶을 뿐이다. 거기다 할 수만 있다면 도솔산 낙조대에도 올라 지는 해의 노을과 동백꽃을 비교해 볼 수 있다면 금상첨화일 것이며, 거기다 조물주의 오묘하신 솜씨까지 조금은 엿볼 수도 있지 않을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