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물류컨소시엄
고객의소리

미소짓게만드는유머자료입니다O_O

페이지 정보

작성자 puhqvqm86379 작성일18-04-18 14:47 조회18회 댓글0건

본문

쌈은 예술에 가깝다. 예술 중에서도 미술 쪽이다. 쌈거리가 푸짐한 식탁을 대하면 붓을 들고 캔버스 앞에 앉은 것처럼 엷은 흥분이 일곤 한다. 밥과 반찬은 입맛 당기는 대로 입에 넣어 씹으면 되지만 쌈은 그렇지 않다. 재료를 차례대로 손바닥에 쌓아 올려야 하고 된장이나 갖은 양념 또는 젓갈 국물로 덧칠을 해야 제 맛이 난다. 그래서 미술이다. 외모의 미운 모습은 영원히 가다듬기 어려워도 마음씨란 수양이나 교양으로써 선을 긍지로 삼을 수 있다고 믿어왔기 때문이었다. 그 후 나는 예쁘지 못한 내 얼굴이지만 별 구애 없이 살아오게 되었다. 동무들 중에서, "왜 당신은 그렇게 못났소?" 조선 인조 11년에 병자호란이 일어났다. 청 태종이 직접 나선 전쟁은 조선의 완패로 쉽게 결론 나버렸다. 해남에 머물고 있던 고산은 노비 수백 명을 무장시켜 배를 타고 강화도로 향했다. 항해 도중 강화도가 함락되었단 패전 소식을 들은 고산은 뱃머리를 남으로 돌렸다. 멋있는 사람들의 멋있는 광경을 바라볼 때는 마음의 창이 환히 밝아지며 세상 살 맛이 있음을 깨닫는다. 그러나 요즈음은 멋있는 사람을 만나기가 꿈에 떡맛 보듯 어려워서, 공연히 옛날 이야기에 향수와 사모를 느끼곤 한다.선조(宣祖) 때의 선비 조 헌(趙 憲)도 멋있게 생애를 보낸 옛사람의 하나이다. 그가 교서정자(校書正字)라는 정9품의 낮은 벼슬자리에 있었을 때, 하루는 궁중의 향실(香室)을 지키는 숙직을 맡게 되었다. 마침 중전이 불공을 들이는 데 사용할 것이니 향을 봉하여 올리라는 분부를 내렸다. 그러다 어느 순간, 그녀의 춤은, 빙글빙글 돌아 다시 내 그림 앞에 돌아왔을 때 딱 멈추어졌고, 고원홍(高原紅)으로 원래 빨갛던 볼은, 방금 강렬했던 춤 때문에 더 노을처럼 붉게 상기된 채 약간 땀에 젖어 촉촉하니 뜨거운 김을 토해내는 듯싶었다. 그렇게 내 그림 앞에 다시 선 그 여학생은, 다시 아까처럼 부동의 자세로 그림에만 눈길을 둔 채 숨을 고르고 있었다. 그러기를 한참… 전시장에 그녀의 혼자 속삭이는 듯한 목소리가 울리기 시작했다. 그러자 은하수에서는 홍수가 일어났다. 은하수의 별이 소나기같이 지구로 쏟아져 내 이마에 부딪치는 것이었다. 깜짝 놀라 꿈을 깨었다. 빗방울이 후둑후둑 이마를 때리고 있었다. 난 은하에게 사과하는 뜻에서 복숭아를 선물하기로 마음먹었다. 뒤뜰에 있는 복숭아를 몰래 따야 한다. 2178C547571B88A01D01A2
수필은 잔정 많은 맏형수의 눈길이요 손길이다. 소설처럼 진진한 칙칙이 저들 많은 환자들이 안고 있는 문제와 노인들이 안고 있는 문제에서 도대체 무엇이 얼마나 다르다는 것일까? 만일 틀리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나이가 젊다는 것뿐이다. 젊었던 만큼 차례로 죽어 가는 요우(僚友)를 바라보며 다음은 내 차례가 될는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은 오히려 더욱 강렬한 것이었는지도 모른다. 연못의 벤치에는 초로의 부부가 아직 손을 잡고 나란히 앉아 있었다. 인생을 관조하는 듯 한 여유 있는 모습과 다정다감한 내외간의 모습이 보기 좋았다. 우리는 그들의 고즈넉한 분위기를 방해하기 않기 위해서 좀 떨어진 곳에 자리를 잡고 서서 연못을 들여다보았다. 아무리 연못을 들여다보아도 부처님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엇다. 불영은 속진俗塵이 묻은 중생의 눈에는 보이지 않는 것일까. 내 눈에는 안보이더라도 아내의 눈에는 보였으면 하는 바램이었으나, 아내의 눈에도 보이지 않는 모양이었다. 아내가 비록 불심은 없는 사람이지만 크게 욕심부리지 않고, 남에게 못할 짓 안하고 산만큼 부처님은 잠시 현신現身을 해주셔도 무방할 것 같은데 부처님은 함부로 현신을 하지 않으시는 모양이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