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물류컨소시엄
고객의소리

대단한짤자료들어오세요^_^

페이지 정보

작성자 puhqvqm86379 작성일18-04-17 20:48 조회19회 댓글0건

본문

"아빠, 베짱이는 여기서 살다가 어떻게 되는 거지." 때가 되어 그가 들어갈 만큼 열려야 했고 그가 그곳까지 이를 수 있도록 빨아들이는 힘이 있어줘야 했다.그렇게 2년을 기다림 아닌 기다림으로 보낸 끝에야 소리 없이 문이 열렸고 그의 몸만 남긴 채 영혼만 그 문을 통과해 나갔다. 사람들은 그의 영혼이 떠나버린 빈 몸만 붙들고 경건한 의식에 들어갔다. 바람은 백가지 이름을 지녔다. 불어오는 시기와 방향에 따라, 그 성질머리에 따라 제각기 다른 이름이 붙는다. 꽃샘바람 하늬바람 건들바람 같은 숱한 이름을 지니기도 하고 고추바람 황소바람 칼바람 같은 별명으로 불리기도 한다. 바람은 변덕스런 심술쟁이다. 부드러운 입술로 꽃잎을 스치다 광포한 발길질로 뿌리를 흔들고 억새풀 사이를 휘저으며 쉬익쉬익 지휘를 해 보이다가도 늙은 느티니무 가지 하나를 우두둑 분질러놓고 달아나기도 한다. 힘도 없는 주제에 굳이 거창한 목표를 세울 필요는 없을 것이다. 주어진 현실을 주어진 그대로 조용히 바라보며 욕심 없이 살아가는 가운데 때때로 작은 웃음을 즐길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삶의 멋이라면 멋이요, 맛이라면 맛이 아닐까. 불어가며 찰밥을 싸주고 기대하며 기르시던 그 아들에게서 과연 무엇을 얻으셨던가? 공방 안 어기에 그 남자가 있을까. 톱질을 하고 망치를 드는 건강한 팔뚝을 가진 남자. 섬세한 감각으로 나무에 숨을 불어 넣는 남자. 백아가 되어 종자기를 찾는다는 광고라고 내는 듯 ‘지음’이라는 이름을 지어 간판을 내건 남자. 자기의 작품을 알아봐 줄 속 깊은 벗을 찾고 있을 그 남자. 마음속 샘물 위로 설렘이 버드나무 잎처럼 떨어진다. 자잘한 파문이 인다. 50여 년 전쯤 되는 것 같다. 갓 대학생이던 시절, 일본 문고 판화집으로 고흐와 처음 만났는데 그때 본 <슬픔(悲しみ)>이라는 제목의 그림이 왠지 오래도록 가슴에 남아 있었다. 19e430a2011122fbda3211f26495ab87.jpg
나를 식물에 비유한다면, 아마도 무와 닮았으리라. 무가 이기적이라고 했지만, 그 이기심이 내 모습과 닮아 있어 싫어할 수가 없다. 그렇다고 음식의 맛을 맛깔나게 돋우는 무처럼 잘나지도 못하다. 그러나 인간이 무와 다른 점인 행위를 선택할 수 있다는 걸 알고 있다. 현재의 삶은 자신이 매순간 행한 선택의 결과이다. 내가 부모님께 알게 모르게 저지른 행위나, 많은 사람이 부모 봉양을 꺼리는 일 또한 당신의 선택에 달린 것이다. 초박형콘돔 역지사지, 그 끔찍한 무례, 경거망동을 참회하게 된 건 내 책을 찍어내고 나서다. 정확히는 … 시원찮은 책 한 권 만드는 데에 저 푸른 숲 속의 아름드리나무를 몇 그루나 베어내어야 하는지… 라는 어느 책의 경구가 얼음송곳이 되어 내 등을 찍었을 때였다. 섬뜩했지만 그럼에도 나는 끝끝내 낑낑거렸다. “ … 저는 아니겠지요 .” … 저는 아니겠지요. 골고루 쳐다볼 틈 없이/ 아주 잠깐이더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