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물류컨소시엄
고객의소리

수수한최근신작웃겨요0_Q

페이지 정보

작성자 puhqvqm86379 작성일18-04-07 20:37 조회7회 댓글0건

본문

23세가 된 그 역시 여느 선수처럼 부모를 통해 골프를 배웠고 또 부모의 보호 아래 선수로 활동했다. 유현주는 “어느 날 뒤돌아보니 스스로 할 줄 아는 게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래서 2년 전 정신적, 경제적으로 독립했다. 그는 올 시즌 존재감을 드러내며 서서히 우승을 향해 날아갈 준비를 마쳤다. 어차피 빈 술잔에 남은 그런 공허 같은 것들. 한 송이 수련처럼 그렇게 졌으면 싶다. 아니다. 한 송이 수련 위에 부는 바람처럼 먼 눈빛으로만 그냥 그렇게 스치고 지났으면 싶다. 하루는 아침부터 열리고 일 년은 정월부터 시작된다. 그러나 겨울 산에 오면 나는 어제나 다시 시작한다. 새해 아침의 그 경건함을, 그 새로움을, 그 희망을 산은 커다란 가슴으로 품고 있다가 내게 건네주기 때문이다. 그리고 새해 새 아침에나 진지한 마음으로 만나보는 겸손이나 아름다움도 산은 늘 새롭게 일깨워 주기 때문이다. 겨울 산에서 아침을 맞고 싶다. 그 눈부시게 떠오르는 태양을 맞으면서, 나는 다시금 내 존재의 의미를 생각해 보고 싶다. 그리하여 나의 새해를 그 장엄한 겨울 산에서 시작하고 싶다. 새로운 삶을 찾아 부에노스아이레스까지 흘러 들어온 이민자들. 그러나 복잡하고 귀찮은 수속이나마 최고도로 발달된 문명국 사람들이 지키고 애쓰는 질서에 대해서 보조를 아니 맞출 수 없다. 자비를 목표로 삼는 종교가의 얼굴에서 무자비한 표정이 엿보였을 때 실망은 크다. 일반의 존경과 흠모의 대상이 되어야 할 지도자나 교육자의 얼굴에서 야망과 욕심이 불타는 인상을 느끼게 된다면 실망하게 된다. 최소한도 자기 이름 석 자 밑에 집 가(家)자의 글자 한 자씩을 덤으로 붙여 부르는 영예를 자랑하려면 우선 얼굴의 표정부터 고쳐야 된다. 또한 체면이니 철면피니 하는 말에 대한 의의도 좀 생각해 보아야 할 것이다. 지난 주말 토요산방 도반들과 경주 남산의 칠불암에 올랐다. 그곳은 묘하게도 갈 적마다 사람의 마음을 끄는 마력이 있어 오래 머물고 싶어진다. 그 까닭을 곰곰 생각해 보니 사방불과 삼존불 등 일곱 부처님이 갖고 있는 각기 다른 도력(道力)이 한곳으로 뭉쳐져 신도가 아닌 사람에게까지 ‘아! 참 좋다’는 생각을 갖게 만드는 것 같다.칠불암의 일곱 부처님의 모습은 한결같이 온화하고 자애롭다. 천년이 넘는 세월동안 온갖 풍상을 겪었지만 아이 갖기를 소원하는 아녀자들에 의해 콧등만 베어 먹혔을 뿐 얼굴 모양은 아직도 멀쩡하다. 원래는 보물 200호였으나 연전에 국보312호로 승격했다. 일찍이 아리스토텔레스는 모든 예술은 치료의 형태를 띤다고 했다. 맞는 말인 것 같다. 아름다운 음악을 듣거나 멋진 풍경화를 보고 있으면 잔뜩 굳어있던 마음도 카스테라처럼 금세 부드러워지니 말이다. 영화도 그렇다. 영화 속 주인공의 고통을 지켜보고 있으면 나의 걱정거리는 어느새 별 것 아닌 것처럼 느껴진다. 숱한 시련 끝에 마침내 주인공이 행복해 지는 걸 볼 때는 왠지 내 삶의 가지에도 ‘희망’이란 수액이 올라오고 있는 느낌이 든다. b132c911753e9e18772b29313a6f60c9.jpg
저 무욕대비 無欲大悲의 만월 滿月. 좋은콘돔 콘돔샵 남성자위기구 푸른 숲을 떠올리면 저도 가슴이 켕겨요. 할머니, 그렇지만 저는 확신해요. 자기 글을 읽히겠다는 욕심 말고 지순한 마음을 나누려는 원이 담긴 글이라면 연이어 읽히리라는 걸 , 그런 책은 어버이만큼 높이 올려짐으로 결코 알맹이를 쏟아버리지 않으리라고 저도 신앙할 참이에요. 할머니, 성인용품가게 스킨레스 낭창거리는 아라리가락처럼 길은 내륙으로, 내륙으로 달린다. 바람을 데리고 재를 넘고, 달빛과 더불어 물을 건넌다. 사람이 없어도 빈들을 씽씽 잘 건너는 길도 가끔 가끔 외로움을 탄다. 옆구리에 산을 끼고 발치 아래 강을 끼고 도란도란 속살거리다 속정이 들어버린 물을 꿰차고 대처까지 줄행랑을 치기도 한다. 경사진 곳에서는 여울물처럼 쏴아, 소리를 지르듯 내달리다가 평지에서는 느긋이 숨을 고르는 여유도, 바위를 만나면 피해가고 마을을 만나면 돌아가는 지혜도 물에게서 배운 것이다. 물이란 첫사랑처럼 순하기만 한 것은 아니어서 나란히 누울 때는 다소곳해도 저를 버리고 도망치려하면 일쑤 앙탈을 부리곤 한다. 평시에는 나붓이 엎디어 기던 길이 뱃구레 밑에 숨겨둔 다리를 치켜세우고 넉장거리로 퍼질러 누운 물을 과단성 있게 뛰어 넘는 때도 이 때다. 그런 때의 길은 전설의 괴물 모켈레므벰베나, 목이 긴 초식공룡 마멘키사우르스를 연상시킨다. 안개와 먹장구름, 풍우의 신을 불러와 길을 짓뭉개고 집어삼키거나, 토막 내어 숨통을 끊어놓기도 하는 물의 처절한 복수극도 저를 버리고 가신님에 대한 사무친 원한 때문이리라. 좋을 때는 좋아도 틀어지면 아니 만남과 못한 인연이 어디 길과 물 뿐인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